UPDATED. 2020-01-28 16:44 (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연임 확정적…임추위 만장일치 추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연임 확정적…임추위 만장일치 추천
  • 김타영 기자
  • 승인 2019.12.3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Fortune Korea] 우리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우리금융 임추위)가 30일 손태승 現 회장을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단독 추천했다. 손 회장은 이사회 및 내년 3월 정기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차기 회장으로 취임하게 된다. 임기는 3년이다.

장동우(위원장)·노성태·박상용·전지평·정찬형 등 과점주주 추천 사외이사 5명으로 구성된 우리금융 임추위는 이날 서울 모처에서 ‘차기 우리금융그룹 회장 추천을 위한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의결했다.

당초 우리금융그룹 회장 인선은 내년 1월부터 시작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다. 손태승 現 회장이 DLF 사태 여파로 법률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후보군 확정이 녹록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하지만 우리금융 임추위는 조기 회장 선임 카드를 꺼내들었다. 우리금융지주가 출범 초기인 점을 고려해 조직 안정과 기업 가치 향상이 우선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우리금융 임추위는 11월 26일, 12월 11일 두 차례 간담회를 열고 관련 논의를 거쳐 이달 19일, 24일 1·2차 회의를 통해 최종 후보 검증 절차를 마무리했다.

장동우 위원장은 “임추위는 손태승 후보가 성공적으로 지주사 체제를 구축하고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등 검증된 경영능력과 안정적인 조직관리 역량, 도덕성 등을 두루 갖춘 점을 높게 평가했다”라며 “(손 후보가)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시현할 수 있는 최적의 인물로 판단, 만장일치로 이사회에 추천키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DLF 사태에 대한 고객배상과 제재심이 남아 있어 부담스러운 면은 있으나, 사태 발생 후 고객 피해 최소화와 조직 안정을 위해 신속하고 진정성 있게 대처한 과정 역시 그가 금융소비자 보호를 통해 우리금융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적임자로 판단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금융지주는 현재 회장·은행장 겸직체제를 마무리하고 두 자리를 분리 운영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손태승 회장은 우리금융 숙원과제인 완전 민영화 및 사업포트폴리오 다양화 같은 그룹 시너지 극대화에 전념하고, 새로 선임될 은행장은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등 고객중심 경영, 내실경영에 기반한 은행 영업력 강화 및 리스크 관리 등에 집중할 예정이다.

김타영 기자 seta1857@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