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14:49 (화)
"머그컵·포스터 사고 나무 심고"…카카오메이커스, '탄소중립 숲 조성 프로젝트' 시작
"머그컵·포스터 사고 나무 심고"…카카오메이커스, '탄소중립 숲 조성 프로젝트' 시작
  • 김타영 기자
  • 승인 2021.04.05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메이커스 ‘탄소중립 숲 조성 프로젝트’ 판매 상품인 나무가 자라는 머그컵(위)과 탄생목 패브릭 포스터.
카카오메이커스 ‘탄소중립 숲 조성 프로젝트’ 판매 상품인 나무가 자라는 머그컵(위)과 탄생목 패브릭 포스터.

[Fortune Korea] 카카오커머스 주문 생산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가 식목일을 맞아 ‘탄소중립 숲 조성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탄소중립 숲 조성 프로젝트는 카카오메이커스가 준비한 ‘나무가 자라는 머그컵’, ‘탄생목 패브릭 포스터’ 상품이 팔릴 때마다 나무심기 사업에 묘목이 기부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카카오메이커스 이용자라면 누구나 해당 상품 구매로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다.

나무가 자라는 머그컵은 총 4종으로 온도 변화에 따라 색이 달라지는 변색 머그컵이다. 특수 코팅된 세라믹 소재를 사용해 따뜻한 음료를 부으면 서서히 소나무, 벚나무, 은행나무, 단풍나무 등 일러스트가 떠오른다.

탄생목 패브릭 포스터는 ‘366일 탄생화’의 저자 김민선(날마다그림) 작가의 작품을 활용했다. 1월부터 12월을 상징하는 열두 그루 탄생목이 그려져 있어 생일 축하 선물이나 특별한 날을 추억하는 선물로 제격이다.

두 제품 모두 주문 후 생산하는 방식으로 판매되며, 주문 가능일은 12일까지다. 머그컵 2개 혹은 패브릭 포스터 1개가 팔릴 때마다 나무 한 그루씩을 적립하며 이들 나무는 강원도 정선의 숲 조성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조성되는 숲 현판에는 제품 구매자들의 이름을 각인해 참여 의미와 가치를 함께 기록한다.

카카오메이커스 관계자는 “카카오메이커스는 자체 PB브랜드인 메이커스프라임을 통해 친환경 제품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환경 보호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며 “식목일을 맞아 카카오메이커스와 함께 평소 직접하기 어려운 나무 심기에 많은 분들이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메이커스는 이번 프로젝트를 트리플래닛과 함께 진행한다. 트리플래닛은 강원도 산불피해 복구, 미세먼지 없는 교실을 만들기 위한 숲 조성 캠페인 등을 진행하는 소셜벤처이다.

김타영 기자 seta1857@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