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13:01 (수)
진격의 토스, 토스보험파트너 가입 설계사 2만 명 돌파
진격의 토스, 토스보험파트너 가입 설계사 2만 명 돌파
  • 김타영 기자
  • 승인 2021.02.01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ortune Korea] 비바리퍼블리카 보험설계사 영업지원 앱 ‘토스보험파트너' 가입 설계사가 2만 명을 돌파했다. 토스 앱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여러 조치가 연관 앱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결과이다.

토스보험파트너는 '국내 손해보험 및 생명보험협회에 등록된' 보험 설계사만 가입할 수 있는 전문가 서비스 앱이다. 지난해 8월 출시한 이래 6개월 만에 가입자 수 2만 명을 돌파했다. 비바리퍼블리카 관계자에 따르면 이는 국내 최대 규모이다.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보험파트너 앱 흥행 이유로 고객 유치 장점을 들었다. 토스 앱에 보험상담 별점 제도를 도입하면서 보험시장 정보 불균형 문제를 어느 정도 해소한 게 주효했다. 소비자 신뢰도가 올라가면서 1,800만 토스 가입자들의 실수요가 커졌고, 설계사들 입장에서는 이들 고객 니즈와 규모, 또 무료인 장점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는 해석이다.

보험상담 별점 제도는 토스 앱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토스 사용자는 토스 앱 내 ‘나만의 보험 전문가' 페이지를 통해 설계사 목록을 조회하고, 그간 상담 받은 고객들이 남긴 평점과 후기를 참고해 설계사를 선택할 수 있다. 상담 후에는 자신의 만족도와 후기를 남겨 다음 고객에게 전달한다.

장민영 토스보험파트너 운영 PO(프로덕트 오너)는 “고객 간 보험 상담 경험을 공유함으로써 고객 중심의 보험 분석과 설계가 가능해졌다”며 “고객으로부터 최저점(1점)을 받은 설계사는 1주일간 신규 상담을 배정하지 않는 등 상담의 질을 담보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말했다.

한편, 가입 설계사가 빠르게 늘면서 보험 광고 플랫폼으로써 토스보험파트너 영향력도 커지고 있다. DGB생명, 피플라이프 등 최근 토스보험파트너 제휴사가 크게 늘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 생명보험사인 삼성생명 역시 지난 1월부터 교차 손해보험사 소속 설계사 및 GA 대상 상품 광고를 토스보험파트너를 통해 내고 있다.

김타영 기자 seta1857@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