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3:28 (금)
하나은행, '국외점포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고도화 프로젝트 시작
하나은행, '국외점포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고도화 프로젝트 시작
  • 김타영 기자
  • 승인 2021.01.05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Fortune Korea] 하나은행이 차세대 국외점포 자금세탁방지 거래 모니터링 시스템(Anti Money Laundering·이하 국외 AML 시스템) 고도화 작업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하나은행의 국외 AML 시스템 고도화 작업은 2012년과 2017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로 1월에 개발에 착수, 연내 구축을 목표로 한다.

이번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하나은행은 △차세대 사례 분석·도입 △자금세탁 유형론을 활용한 시나리오 확장 △업그레이드한 자동 보고서 작성 지원 등 레그테크(Reg-tech·규제와 기술의 합성어) 기반 모니터링 기능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하나은행의 노력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국내은행 중 가장 많은 24개국에 진출한 하나은행은 2008년 은행권 최초로 글로벌 은행 수준의 국외 AML 시스템을 도입해 주목받은 바 있다. 이후에도 계속된 시스템 투자는 2017년 결실을 맺어 하나은행 뉴욕지점이 현지 자금세탁방지 평가에서 미국 진출 국내 시중은행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의 등급을 획득, 현재까지 유지 중이다.

하나은행 자금세탁방지부 관계자는 “이번 고도화 사업을 통해 현지 금융당국 기준에 부합하는 글로벌 수준의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고도의 내부통제 체계를 바탕으로 자금세탁방지 분야에서 대한민국 금융산업의 새로운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타영 기자 seta1857@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