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11:24 (금)
쿠팡, 코로나19 확진자 나온 부천 물류센터 폐쇄…"고객 감염 위험 없어"
쿠팡, 코로나19 확진자 나온 부천 물류센터 폐쇄…"고객 감염 위험 없어"
  • 김타영 기자
  • 승인 2020.05.2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사진=쿠팡 제공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사진=쿠팡 제공

[Fortune Korea] 쿠팡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부천 물류센터를 자체 폐쇄하고 강력한 방역조치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쿠팡 부천 물류센터는 코로나19가 한창 확산 중이던 지난 3월 2일 오픈했다. 민감한 시기 오픈한 만큼 쿠팡은 직원들의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열감지기 등의 예방 시스템을 구축하고 매일 2회씩 총 170회 이상 전문방역을 실시해왔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쿠팡은 해당 물류센터를 폐쇄하고, 폐쇄 기간 추가방역과 함께 센터 직원 전수조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쿠팡은 완전히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부천 물류센터 운영을 중단할 예정이다.

쿠팡은 부천 물류센터 폐쇄 조치를 밝힌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상품을 통한 코로나19 감염은 확률이 낮다며 고객 불안 확산에 선을 그었다. 상품 입고부터 각 가정으로 배송되기까지 모든 과정에 바이러스 확산을 체계적으로 막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왔다는 게 쿠팡 측 설명이다.

특히 고객이 제일 불안해 하는 신선식품에 대해선 상품이 물류센터에 들어올 때 이미 포장된 상태로 입고돼 쿠팡 직원이 직접 내용물을 접촉할 수 없으며 모든 상품이 배송 전 단계에서 한 번 더 소독을 하고 있어 안전하다고 추가 설명을 덧붙였다.

쿠팡 관계자는 "쿠팡은 고객 안전을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할 준비와 각오가 되어 있다"면서 "고객이 주문한 상품은 지금까지는 물론 앞으로도 코로나19의 위협으로부터 안전하다"고 했다.

한편 쿠팡은 부천 물류센터 폐쇄로 발생하는 추가 비용은 전액 쿠팡이 부담하기로 했다. 부천 물류센터 폐쇄로 쿠팡은 일일배송은 물론 흑자전환 계획에도 큰 차질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김타영 기자 seta1857@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