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7 08:57 (화)
"난공불락 아메리카노, 신성 디카페인"…스타벅스, 연령대별 음료 소비 트렌드 분석
"난공불락 아메리카노, 신성 디카페인"…스타벅스, 연령대별 음료 소비 트렌드 분석
  • 김타영 기자
  • 승인 2020.01.3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ortune Korea]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이하 스타벅스)가 지난해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연령대별 음료 선호도’ 분석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지난해 모든 연령대에서 1, 2위를 차지한 음료는 각각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로 동일했다. 아메리카노는 지난 2007년부터 13년 연속 판매 1위 왕좌를 지키는 기염을 토했다. 스타벅스는 세대를 아우르는 두 음료의 인기가 부드럽고 고소한 풍미를 선호하는 한국인의 취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했다.

연령대별 3위 음료부터는 각 세대가 차이를 보였다. 10대와 20대에서는 각각 ‘자바 칩 프라푸치노’, ‘자몽 허니 블랙 티’가 차지했다. 자바 칩 프라푸치노는 커피 프라푸치노에 초콜릿과 초콜릿 칩이 첨가된 아이스 블렌디드 음료이며, 자몽 허니 블랙 티는 티 베리에이션 음료이다. 자몽 허니 블랙 티는 2016년 출시돼 수요예측을 뛰어넘는 판매량으로 한 달 만에 전국 매장에서 조기 품절 돌풍을 일으킨 주인공이기도 하다.

30·40대에서는 연유의 달콤함과 커프의 풍미가 조화를 이룬 ‘돌체 콜드 브루’와 ‘스타벅스 돌체 라떼’가 3위를 차지했다. 이들 음료가 비슷한 종류의 클래식 음료인 카라멜 마키아또나 카페 모카보다 더 많은 선택을 받은 것을 두고 스타벅스는 “더욱 깊고 진한 커피 음료를 선호하는 직장인 기호가 나타난 것”으로 해석했다.

50대 이상에서는 ‘디카페인 아메리카노’가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원두 커피 본연의 맛과 향을 즐기면서도 카페인 부담을 줄이고자 하는 중장년층의 웰빙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디카페인 아메리카노를 포함한 디카페인 커피는 전년 동기 대비 40% 이상 판매가 급증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원두 커피 본연의 맛과 향을 즐기는 특성이 반영됐다”며 “커피 한 잔을 마시더라도 개인 취향을 반영해 소비하는 트렌드가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타영 기자 seta1857@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