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18:25 (수)
[포춘US]바보상자가 너무 똑똑해졌다
[포춘US]바보상자가 너무 똑똑해졌다
  • Ashwin Rodrigues 기자
  • 승인 2019.10.0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he Idiot Box Gets a Little Too Smart

새 평면 TV가 제공하는 앱과 서비스는 프라이버시와 보안을 침해할 수 있다. By Ashwin Rodrigues

모든 TV 열혈시청자들에게는 희소식이다. 대형 TV를 구입하기 위해 더 이상 엄청난 비용을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 그리고 이런 기기들은 점점 더 똑똑해지고 있다. 음성 명령과 개인 맞춤형 추천 서비스는 물론, 넷플릭스와 다른 스트리밍 채널을 시청할 수 있는 내장 앱을 탑재하고 있다. 이런 기능들이 없는 TV를 사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일반 소비자는 TV 가격 하락을 변형된 ‘무어의 법칙’ /*역주: 반도체 집적회로의 성능은 24개월마다 2배로 증가한다/ 덕분이라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전혀 사실이 아니다. 개인정보에 집중하는 소프트웨어 회사 디스커넥트의 CEO 케이시 오펜하임 Casey Oppenheim은 “지금 당신은 개인 데이터로 대가를 치르면서도 그 가격을 알지 못하는 셈”이라고 지적한다

이제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페이스북(개인 데이터를 제공하는 대신 오래된 급우들과 연락할 수 있다)이나 스마트홈 비서(개인 데이터를 제공하는 대신 편리하게 날씨를 확인할 수 있다)를 사용할 때 그 방식을 이해한다. 하지만 스마트 TV와의 ‘거래’는 그다지 투명하지 않다. 오펜하임은 “당신 텔레비전은 커다란 컴퓨터나 다름 없다”라고 말한다.

당신이 집 안으로 들인 다른 컴퓨터와 마찬가지로, 이 스마트 TV도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오펜하임은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들과 텔레비전 제조업체들에 더 많은 돈을 벌어 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개인의 시청습관은 광고주와 보험회사, 기타 이해당사자들에게 매우 소중한 소비자 프로필을 구축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

더욱이 컴퓨터의 일종인 스마트 TV는 이제 해킹도 가능하다. 삼성 같은 일부 TV 제조업체들은 심지어 고객들에게 TV의 악성코드 검사를 권하기도 했다. 하지만 대부분 사용자는 개인용 컴퓨터에서도 그런 작업을 하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