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04 14:42 (수)
[포춘US]미국의 난제를 해결할 유럽식 해법
[포춘US]미국의 난제를 해결할 유럽식 해법
  • Tamara Warren 기자
  • 승인 2019.07.0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 Euro Solution for American Gridlock

거의 모든 미국 대도시 지역이 교통체증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과연 혼잡세가 도움이 될까? By Tamara Warren

혼잡세—피크 시간대 교통량이 많은 지역에 진입하는 운전자들에게 부과한다—가 미국에 도입될 전망이다. 뉴욕 주 의원들은 예산 수입의 일환으로, 61번가 아래 맨해튼에 진입하는 자동차에 일일 도로세를 부과하는 안을 승인했다. 이 정책은 2021년부터 시행되며, 해당 세수는 뉴욕의 낙후된 지하철 노선을 수리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런던, 스톡홀름, 밀라노 등 세계적인 도시의 운전자들은 지난 몇 년간 비슷한 도로세 부과 대상이 됐다. 런던 교통당국에 따르면, 2003년 이후 런던 도심을 운행한 개인차량 수는 30%나 급감했다. 이산화질소 배출량도 혼잡세 도입 후 첫 3년 만에 17% 감소했다. 하지만 우버와 리프트 같은 승차호출 서비스의 폭발적인 성장이 이런 성공 사례를 가로막고 있다. 그 결과, 런던 시민들은 또 다른 교통혼잡에 계속 시달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뉴욕의 계획이 독특하기 때문에, 그 효과를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한다. 뉴욕대 루딘 교통연구소장 미첼 L. 모스 Mitchell L. Moss는 “런던은 뉴욕과 매우 다른 도시”라며 “혼잡세를 부과하는 범위가 런던보다 훨씬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필라델피아와 LA도 비슷한 계획을 고려하고 있다. 하지만 모스는 뉴욕이 다른 미국 도시들과는 분명히 다르다고 지적한다. 특히 24시간 운영되는 지하철로 인해, 자동차 의존도가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이다. 그는 “뉴욕에서 혼잡세를 부과할 수 있는 진짜 이유는 자동차보다 대중 교통으로 이동하는 인구가 5배나 많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출퇴근 인구를 붐비는 지하철로 유도하는 문제와 관련, 시 당국과 주 정부는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의 딜레마에 직면할 수도 있다. 법률 입안가들이 낙후된 대중교통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해, 신속하게 움직이지 않는다면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