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08 11:28 (목)
檢, '납품 비리 의혹' 포스코 직원 추가 구속
檢, '납품 비리 의혹' 포스코 직원 추가 구속
  • 김강현 기자
  • 승인 2019.05.1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포춘코리아] '포스코 납품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포스코 본사 간부를 추가 구속했다.

대구지검 특수부(부장검사 박성훈)는 "포스코 투자엔지니어링실 부장 A(58) 씨를 배임수재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 씨는 2012년 9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포스코 하청업체 이사 B(구속기소) 씨로부터 포스코 공사 수주와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현금 2,500만 원과 백화점 상품권 1,10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의 구속으로 구속된 포스코 직원과 하청업체 관계자는 6명으로 늘었다. 이전에 구속된 5명은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포스코 관련 수사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조만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김강현 기자 seta1857@hmg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