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2 15:28 (월)
[포춘US]오프라인 매장이 온라인 매출을 끌어올리다
[포춘US]오프라인 매장이 온라인 매출을 끌어올리다
  • Phil Wahba 기자
  • 승인 2018.11.01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TAIL BRICKS BRING ONLINE BUCKS

매장을 고수한 기업들의 온라인 매출이 늘고 있다. By Phil Wahba

월마트, 타깃, 콜스, 홈디포, 노드스트롬, 베스트바이의 공통점은? 지난 몇 년 간 탄탄한 온라인 매출 실적을 기록한 기업들이다. 또 다른 공통점은? 같은 기간 오프라인 매장을 거의 줄이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는 소매유통업의 큰 흐름과 배치된다. 온라인 거물 아마존 앞에서 대형 매장들이 천덕꾸러기 신세로 전락할 것이라는 예상을 완전히 뒤엎은 사례이기도 하다. 

실제로 아마존은 현재 미국 내 온라인 매출의 거의 절반 이상을 잠식하고 있다. 그러나 (위에서 언급한) 이들 대형 유통기업도 자신의 몫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지난 2분기에 미국 월마트와 타깃의 온라인 매출은 각각 40% 이상씩 증가했다. 

이 기업들은 매장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했다. 이를 통해 온라인으로 구매한 상품을 매장에서 받거나 전달할 수 있게 했고, 더욱 빠른 배송 능력과 최고의 재고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기도 했다. 이 소매기업들은 유통업의 대규모 재편 속에서 살아남았고, 아마존이 홀 푸즈 Whole Foods를 인수하고도 아직 갖지 못한 한 가지 장점을 십분 활용하고 있다: 바로 매장들로 이뤄진 대형 유통망이다. 

소비자들은 매장 진열 상태가 좋고 독특한 제품들이 구비돼 있다면, 매장에서 직접 구매하는 것을 여전히 선호한다. 잠깐 매장에 들러 온라인 구매 제품을 수령하거나 환불할 수 있다는 점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이 경쟁관계라기보단 상생관계임을 보여주고 있다. 

번역 강하나 samese@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